광주시 북구, 2023년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선정

북구
광주시 북구, 2023년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선정
문화재청 주관 공모사업에서 2개 분야 선정
원효사와 김덕령 장군 관련 문화재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 발굴 운영
  • 입력 : 2022. 09.28(수) 16:46
  • 서은홍 기자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문화재청 주관 '2023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 결과 2개 분야에 선정돼 3천6백만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은 지역문화재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활용해 주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매년 5개 분야로 추진해 왔다.

북구는 이번에 무등산 자락의 원효사를 활용한 전통산사문화재 분야와 김덕령 장군 관련 문화유산을 활용한 생생문화재 분야에서 공모사업이 선정됐다.

전통산사문화재 사업은 ‘산사에서 찾는 소확행, 더힐링스토리 Ⅳ’ 라는 테마로 원효사에서 토끼등까지 걷는 숲 체험, 원효루에서 즐기는 동부도 팝업북, 장애인과 함께하는 무등산거북이 마라톤 등 3개 프로그램이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생생문화제 사업은 ‘무등의 의병장 김덕령 장군과 함께놀자’라는 테마로 주민과 함께하는 김덕령장군 재현극, 외국인 민박캠핑, 김덕령 후손과 함께하는 체험한마당, 이야기 할머니의 김덕령 버스이야기 등 4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우리 지역의 역사와 문화재의 우수한 가치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향유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을 개발·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역 문화유산 등을 활용해 전통산사문화재 분야에서 지난 2017년부터 7년 연속 선정됐으면 생생문화재 분야는 2013년부터 총 9회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