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 설 명절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추진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 설 명절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추진
이달 24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 등 2개 분야 10개 과제 추진

  • 입력 : 2023. 01.08(일) 14:20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주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한다.

8일 북구에 따르면 설 명절을 맞아 오는 24일까지 코로나19 대응 및 주민생활 안정 등 2개 분야 10개 과제로 구성된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방역 실천 홍보를 강화하고, 연휴기간 선별진료소와 코로나19 행정안내센터를 정상 운영하며, 당직 의료기관과 비상약국도 지정해 빈틈없는 방역 체제를 유지한다.

또한 소외된 이웃이 없는 따뜻하고 훈훈한 명절분위기 조성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저소득가구 등에 위문품을 전달한다.

겨울철 자연재난 및 안전관리에도 적극 대응한다. 기상 상황에 따른 단계별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가뭄극복 추진단을 구성해 공동주택 수압조정, 캠페인 등 물 절약 붐 조성에도 나선다.

아울러 설 당일 국립 5・18민주묘지와 영락공원 일원에서 현장 교통지도로 성묘객 편의를 돕고 일제대청소, 노상적치물 및 불법광고물 정비 등을 통해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미관과 생활환경을 조성한다.

이외에도 생활불편신고센터, 생활쓰레기 수거대책, 무인민원발급기 등을 운영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종합대책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주민생활 안정에 중점을 뒀다”며 ”구민과 귀성객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