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청년센터, 2023년 정책추진 본격 추진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청년센터, 2023년 정책추진 본격 추진
청년 삶의 질 향상 위한 6대 분야 정책 추진
역량 강화, 취․창업, 교류, 상담, 정책참여 등 다양한 청년 활동 지원
  • 입력 : 2023. 01.16(월) 11:17
  • 서은홍 기자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청년활동 거점공간인 북구청년센터(청춘이랑)의 2023년 운영계획을 수립, 맞춤형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20년 5월 중흥동에 개소한 북구청년센터는 청년들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며 청년문화, 소통, 취․창업 교육 등 청년 교류의 거점 역할을 수행해 왔다.
그 결과 지난 3년간 오프라인 및 온라인 이용자가 30만 명을 넘어섰고, 프로그램 참여도 및 만족도 역시 상승했다.

올해 북구청년센터는 청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간지원 ▲성장지원 ▲소통지원 ▲상담지원 ▲취․창업지원 ▲정책참여 등 6대 분야에서 다양한 청년정책을 추진한다.

먼저 시설 대관을 통해 각종 모임, 스터디, 회의 등 청년들의 교류 공간을 제공하고 청년학교 운영, 크리에이터 아카데미 등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또한 청년의 삶 이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힐링공작소, 청년주간, 유튜브 소통 채널 등을 운영하며 고민 해결을 위한 청년 상담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맞춤형 취·창업 컨설팅을 비롯해 직무수행능력 특강, 청년 도전지원사업 등을 지원하고 청년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지역 청년들의 정책 참여를 확대할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북구청년센터가 해를 거듭할수록 청년 종합지원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이 지역사회의 건전한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청년센터 운영 외에도 ‘각종 자격증 응시료 지원’, ‘청년 창업자 임대료 지원’, 아이디어 팩토리 창업지원’, ‘청년 월세 한시 특별지원’ 등 청년 취․창업, 문화․주거분야 정책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