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 청소년 자율공간 확충 공모사업 선정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 청소년 자율공간 확충 공모사업 선정
임동 서림마을 행복주택 1층에 청소년 전용공간 조성
내년 2월 개관 예정, 청소년들의 수요와 욕구를 반영한 프로그램 운영
  • 입력 : 2023. 05.16(화) 14:41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광주시가 주관한 ‘청소년 자율공간 확충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3억7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공공기관, 민간시설 등의 유휴공간 리모델링을 통해 청소년들이 휴식과 건전한 여가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전용공간 조성을 지원하기 위해 실시했다. 이에 북구는 현재 공실로 남아있는 임동 서림마을 행복주택 1층에 연면적 135㎡ 규모의 사회적기업 공간을 북카페, 댄스실, PC존, 노래방, 쉼터 등을 갖춘 청소년 전용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지는 인근에 서림초등학교, 북성중학교 등 교육시설과 대단지 아파트 4곳이 자리하고 있어 청소년들의 접근성이 좋다. 또한 반경 200m 이내 청소년 유해시설이 없어 전용공간 조성에 최적지로 꼽힌다.

북구는 이달 중에 광주시 및 광주도시공사와 공간 무상 임대 협약을 체결하고 내년 2월 개관을 목표로 리모델링 실시설계 및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간설계부터 운영까지 청소년들의 의
견을 적극 반영하고 휴식, 오락, 문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을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지역 청소년 활동과 소통의 거점공간이 될 수 있도록 사업에 내실을 기하겠다”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올바르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