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 여름철 폭염 대비 종합대책 추진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 여름철 폭염 대비 종합대책 추진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 피해 에방을 위해 총력
주민생활 밀착형 대책, 폭염저감시설 운영, 폭염예방 홍보 등 중점 추진
  • 입력 : 2023. 05.31(수) 17:00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 여름철 폭염 대비 종합대책 추진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여름철 무더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북구는 ▲폭염대응체계 확립 ▲주민생활 밀착형 폭염대책 ▲폭염저감시설 운영․관리 ▲폭염예방 홍보 등 4대 추진전략 11개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먼저 신속하고 체계적인 폭염 대응을 위해 상황관리반, 건강관리지원반, 농축산지원반 등 3개 반으로 구성된 관계부서 합동 T/F팀을 운영하고 재난 현장 조치 행동메뉴얼도 재정비한다.

냉방시설을 갖춘 관내 경로당, 행정복지센터 등은 무더위쉼터로 지정․운영하며 폭염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안부확인, 현장점검 등을 통해 중점 관리한다.

또한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가동해 환자 발생에 신속히 대응하고 야외근로자 안전관리와 농․축산분야 대책도 추진한다. 특히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열섬 완화를 위해 주요 도로에 살수차를 운행하고 그늘막, 쿨링포그 등 136개의 폭염 저감 시설을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재난예경보시스템을 통해 폭염 정보를 신속히 전파하고 반상회보, 공동주택 안내방송,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피해 예방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편, 문인 북구청장은 “폭염으로 인한 주민 피해와 불편이 없도록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주민들도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온열질환 예방법과 행동요령 등을 숙지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