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알면서도 빠져드는 위험한 유혹

독자기고
마약, 알면서도 빠져드는 위험한 유혹
진도경찰서 의산파출소 순경 전은서
  • 입력 : 2023. 06.01(목) 14:57
  • 호남뉴스라인
진도경찰서 의산파출소 순경 전은서
[호남뉴스라인] 나는 중앙경찰학교 교육 기간에 마약범죄 수사대 형사의 특강을 들은 적이 있다. 그 분은 몇 년 동안 수많은 마약사범을 봐온 결과 “마약은 평생 못 끊는다.”며 단호하게 말씀하셨다.

그 말이 충격적이었다. 마약의 중독성과 위험성에 대해서 모두가 잘 알고 있는 것 같은데도 ‘왜 본인의 의지로 조절할 수 없는 정도까지 빠져드는가.’ 라는 의문점이 들었기 때문이다.

생각해보면 수많은 뉴스나 시사 프로그램에서 마약의 중독성과 위험성은 이미 차고 넘치게 방송되어왔다. 또 유튜브에서 마약 부작용에 대한 신경 외과적인 분석이나 실제 마약 중독자들의 인터뷰 등 마약의 경각심을 다룬 콘텐츠를 쉽게 볼 수 있고, 실제로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 점에서 마약의 위험성에 대해 국민들은 충분히 각인하고 있고 관심도도 높은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그 위험성보다는 대중의 호기심, 쾌락, 자극적인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연출한다. 엄연한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매체들은 스스럼없이 마약 제조 장면, 마약 유통, 환각 증세 등을 눈요깃거리로 흘려보낸다.

예컨대 한 드라마에 나온 마약중독자는 귀엽고 호감 있는 모습으로 연출 되어 한 때 많은 팬들을 양산할 정도였다. 이처럼 마약에 대한 정보가 대중들에게 모순된 정보로 전달될 때 <마약>은 범죄임을 알면서도, 쉽게 빠져들 수 있는 유혹 거리로 다가오게 된다.

마약 중독자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단순한 호기심으로 시작해 조금씩, 천천히 일상에 젖어 들더니, 인생을 파괴했다고 말하며 후회를 한다. SNS 사용에 능숙한 요즘 세대들은 검색 한번이면 마약에 대한 정보를 쉽게 얻으며, 비대면 거래를 통해 마약 투약까지 일사천리로 가능해진다.

뿐만 아니라 요즘에는 식욕억제제, 졸피뎀, ADHD 치료제 등 의료용 마약까지 의료기관에서 손쉽게 처방이 가능하니 누구나 마약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마약을 단순히 개인의 일탈로 치부해도 되는 걸까?
마약 중독 증세와 부작용으로 자신의 건강을 해치는 것도 문제지만 마약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해 교통사고를 일으키거나 성범죄를 위한 도구로 활용하는 등 타인의 삶을 송두리째 망가뜨리는 일도 생기니, 우리는 더욱 더 심각한 사회 문제로 생각해야 할 것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마약근절은 예방과 재범방지, 이 두 가지 측면에서 진행되어야 한다.

경찰청은 지난달 26일부터 올 연말까지 “NO EXIT”라는 마약 예방 릴레이 캠페인을 실시하여 마약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있다. 이 슬로건의 의미를 적극 활용해 마약 투약은 시작조차 하지 말아야 할 행위임을 더욱 강조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날로 심각해지는 마약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각 사회단체와의 유기적인 협력도 절실히 필요하다.

마약은 재범률이 높은 만큼 마약 재범자들을 다시 우리 사회로 끌어오는 것 또한 예방만큼이나 중요한 일이다. 마약 중독자들 스스로 단약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한다.

현재 사회는 ‘마약 예방’에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지만, 중독자들의 중독치료에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다. 이 들의 치료를 도와줄 수 있는 재활센터도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마약에 한번 빠지면 그들의 의지만으로는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마약에 관련된 처벌은 엄중하되, 처벌 이후에 그들이 다시 평범한 생활이 가능해지도록 재활센터 등 설립과, 지원도 활발히 이루어진다면 마약근절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호남뉴스라인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