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북구, 청소년 흉터·문신 제거 지원 업무협약 체결

북구
광주광역시 북구, 청소년 흉터·문신 제거 지원 업무협약 체결
북구청⇔북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천주의성요한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청소년 대상 흉터, 문신 제거 시술 및 심리상담 지원
  • 입력 : 2023. 06.06(화) 18:44
  • 서은홍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흉터․문신으로 고통받고 있는 청소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사회와 맞손을 잡는다.

6일 북구에 따르면 오는 8일 구청장실에서 광주북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황수주) 및 천주의성요한병의원(병원장 백성호)과 ‘청소년 흉터·문신 제거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북구가 지난 3월부터 광주 최초로 시행 중인 ‘청소년 흉터·문신 제거 지원 사업’에 천주의성요한병의원이 참여의 뜻을 밝히면서 추진하게 됐다.

이에 3개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비용 문제로 흉터·문신을 지우지 못해 일상생활과 사회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전문 의료서비스와 심리상담을 함께 지원한다.

협약에 따라 북구는 사업 총괄, 대상자 발굴 및 연계 지원 등을 맡고, 북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대상자 선정, 심리상담, 의료기관 연계 등을 지원하며, 천주의성요한병의원은 전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흉터·문신 제거 시술비는 1차적으로 북구가 1인당 2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고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천주의성요한병의원이 무상 치료를 제공해 지원 대상자의 자비 부담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한편,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흉터․문신으로 고통받는 청소년이 건강과 자신감을 되찾아 건전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약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