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배추 기계화 표준모델 현장 실증 연구 개시

진도
진도군, 배추 기계화 표준모델 현장 실증 연구 개시
군의 밭농업 기계화 절실, 현장감 있는 지도사업 펼친다!
  • 입력 : 2023. 09.27(수) 11:08
  • 서은홍 기자
진도군, 배추 기계화 표준모델 현장 실증 연구 개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진도군이 최근 겨울배추 기계화 표준재배모델 현장실증 연구시작을 알리고 배추 정식 시연회를 열었다.

지산면 앵무리 일원에서 열린 시연회에는 공동연구기관인 한국농수산대학, 전남농업기술원, 진도군농업기술센터, 현대농기계, 에이치엠에스, 진도큰집 등의 관계자와 농업인 50여 명이 참여했다. 현장실증 연구는 강원권, 충청권, 전라권 권역별로 농림축산식품부 2023년도 밭농업 기계화 촉진기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5년간 추진한다.

전라권은 진도군과 함께 겨울배추 기계화 표준재배모델을 공동 연구개발하게 됐다.최근 농업인구의 고령화와 인력난 등으로 기계화 작업이 요구되고 있으나 밭작물의 경우 벼농사 98.6%에 비해 기계화율은 63%로 매우 낮은 실정이다.특히, 진도는 밭에 돌이 많고 경사가 있어 기계화 영농에 큰 어려움이 있어 진도 겨울배추 기계화 재배 모델을 개발하고 개발된 농업기계 문제점을 영농현장에 맞게 개선해 보급할 계획이다.

진도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기계화가 가능한 표준재배모델이 개발되면 파종부터 수확까지의 인력난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계기관 등과 협력해 농업현장에 널리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