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구, ‘빈대 차단’ 12월 8일까지 특별위생점검 실시

남구
광주시 남구, ‘빈대 차단’ 12월 8일까지 특별위생점검 실시
4주간 집중 점검 및 확산 방제기간 지정 관내 숙박업‧목욕장업 67개소 위생 체크
  • 입력 : 2023. 11.13(월) 13:18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남구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전국 각지에서 발생 중인 빈대 확산을 차단하고,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오는 12월 8일까지 4주간 빈대 집중 점검 및 확산 방제기간으로 정하고, 특별 위생점검에 나선다.

남구는 13일 “최근 국내 일부시설에서 발생한 빈대가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국민들의 불안도 가중되고 있다”며 “주민들의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빈대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 및 방제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숙박업과 목욕장업 등 관내 공중위생영업소 67개소이다. 남구는 이날부터 오는 12월 8일까지 해당 영업소를 대상으로 매일 점검 및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빈대가 발생한 시설에 대해 집중 방제를 실시할 방침이다.

특히, 매월 1회 이상 영업장 소독 실시 여부를 비롯해 숙박업소 객실 이용 후 침구류 및 수건 세탁 여부, 목욕장 탈의실 옷장 및 목욕실 등을 대상으로 매일 1회 이상 청소 여부 등도 꼼꼼하게 체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남구는 특별 위생점검을 진행하면서 각 영업소에 질병청에서 제작한 빈대 정보집 책자를 배부해 빈대 발생시 신속한 방제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남구 관계자는 “빈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 속 방제 활동이 필요하다”며 “4주간 집중 점검을 실시해 빈대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예방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