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쯔쯔가무시증 환자 급증 주의 당부

군산
군산시, 쯔쯔가무시증 환자 급증 주의 당부
"야외 진드기 조심”
  • 입력 : 2023. 11.24(금) 09:01
  • 서은홍 기자
군산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군산시 보건소는 최근 군산에서 쯔쯔가무시증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예방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올해 발생한 쯔쯔가무시증 환자는 15명이며 이 중 73.3%인 11명이 11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쯔쯔가무시증은 3급 법정감염병으로 쯔쯔가무시균을 보유한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후 발생하고 물린 자리에 검은 딱지(가피)가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증상은 발열, 오한, 근육통, 두통, 발진 등이 나타나며, 치명률은 국내에서0.1~0.3%로 높지 않으나, 증상의 강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농작업이나 산 또는 숲에서 활동 시 긴팔, 긴바지, 장갑, 목수건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 하기, 농작업 중에는 농작업용 방석 사용하기,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 사용하기, 귀가 즉시 옷을 털어서 세탁하고 몸 전체를 꼼꼼하게 씻기 등을 준수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진드기매개감염병은 예방수칙을 준수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야외활동 후 발열, 오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감기 몸살로 가볍게 여기지 말고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료진에게 진드기 물림이나 야외 활동력을 알리고 적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