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구, ‘정부 지정 여성친화도시’ 정책추진 결실

남구
광주시 남구, ‘정부 지정 여성친화도시’ 정책추진 결실
여가부 5년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정책 심사
2012‧2017‧2023년 쾌거, “모두가 행복한 사회”
  • 입력 : 2023. 11.27(월) 12:42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남구, ‘정부 지정 여성친화도시’ 정책추진 결실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가 정부 주관 ‘2023년 여성친화도시 지정’ 심사에서 여성이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정책을 활발하게 펼쳐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정부에서 5년 주기로 실시하는 여성친화도시 지정 심사에서 지난 2012년에 첫 번째 선정된 이후 2017년과 2023년에도 성과를 거두는 금자탑을 쌓았다. 27일 남구에 따르면 여성가족부는 여성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근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진한 여성 관련 정책 등을 심사했다.

올해 평가에는 ▲성평등 추진 기반 구축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 증진 ▲가족친화(돌봄) 환경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 5개 분야 12개 지표가 반영됐다. 이번 심사에서 결실을 볼 수 있었던 것은 여성친화도시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성평등 사회를 만들어 왔기 때문이다.

남구는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여성과 남성의 평등 참여를 비롯해 지역사회 여성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남구여성네트워크와 함께 마을공동체 단위의 돌봄 기반을 구축하고,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한 멘토-멘티 연계사업 등을 다양하게 펼쳐왔다.

성평등 추진기반 구축을 위해 관리직 여성공무원 비율을 39.3%까지 끌어 올리고, 경력단절 여성에게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해 7명이 전문자격증을 취득하고 1명을 예비 창업자로 육성하는 성과를 올렸다.

또 방림2동에 범죄 없는 안심마을을 만들기 위해 4개 분과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 안전한 생활환경을 구축하고, 돌봄 공동체인 십시일반나눔마을학교와 남구주민회의, 놀아조, 우리꿀단지 4곳과 손잡고 마을 기반의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 양성평등 동아리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지원 사업과 남구여성네트워크를 비롯해 여성서포터즈, 여성일자리 및 안전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 범위를 넓히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

남구 관계자는 “이번 여성친화도시 지정은 모든 주민이 노력한 결과로 여성뿐만 아니라 어린이와 노인 등 모든 주민이 평등하고 안전한 도시에서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