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민관 합동 쓰레기불법투기 단속 실시

전주
전주시, 민관 합동 쓰레기불법투기 단속 실시
상습 불법투기 지역 단속 강화를 통한 불법투기 없는 거리 환경 조성을 위하여 민·관 협력 강화
  • 입력 : 2023. 11.30(목) 10:35
  • 서은홍 기자
전주시, 민관 합동 쓰레기불법투기 단속 실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전주시가 쓰레기 불법투기를 뿌리 뽑기 위해 민·관 합동 단속에 나섰다.

시는 상습적인 생활 쓰레기 불법투기로 인한 도심 환경 저해 행위를 차단하고,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문화를 정착시기기 위해 매월 권역별 상습 투기 지역을 대상으로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 홍보 및 불법투기 합동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9일 진행된 11월 합동 단속은 전주시 청소지원과 직원과 완산 시민경찰연합회 회원, 일회용품 줄이기 시민 활동가 등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앞서 시는 지난 3월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와 불법투기 지역 순찰 및 계도 활동 강화를 위한 ‘상습 불법투기 구간 순찰 및 계도 활동’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꾸준히 민·관 합동으로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전주지역 권역별 쓰레기 상습 투기 지역과 상가 집중 구역을 찾아 주민들에게 일반쓰레기와 재활용쓰레기 배출 방법 등을 홍보했다. 또, 규격 봉투 미사용 행위와 음식물 및 재활용품 쓰레기 혼합배출 행위 등에 대한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특히, 이날 민·관 합동단속에서 참석자들은 공동주택단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활용 분리수거가 미진한 단독주택지역과 상가 집중 구역에서도 능동적이고 자발적인 분리수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는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박용업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장은 이날 “지속적인 합동 단속으로 전주시 불법투기 실태 개선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전주시 불법투기 현장 개선을 위해 현장에서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성순 전주시 청소지원과장은 “불법투기 문제 해결은 행정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며,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일회용품 줄이기 시민활동가 등 시민들이 앞장서서 함께한다면 도심 환경 개선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도심 내 불법투기 실태가 개선될 수 있도록 불법투기 예방 및 단속 활동을 강화해 불법투기 없는 전주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