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야생동물카페 등 살아있는 야생동물 전시 금지

전북
전라북도, 야생동물카페 등 살아있는 야생동물 전시 금지
야생생물법 개정으로 오는 12월 14일부터 시행
기존 전시자 13일까지 전북도에 신고해야 4년간 유예
  • 입력 : 2023. 12.04(월) 09:56
  • 서은홍 기자
전라북도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전라북도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개정으로 오는 12월 14일부터 기존 등록된 동물원·수족관 외 신고되지 않은 야생동물 카페나 야생동물 판매 등 시설에서 살아있는 야생동물의 전시가 금지된다고 4일 밝혔다.

다만, 반려동물과 가축, 조류 중 앵무목·꿩과·되새과·납부리새과, 파충류 중 거북목·뱀목(코브라과·살모사과 등 독이 있는 종 제외) 등은 전시가 가능하다.

기존 살아있는 야생동물을 전시하던 카페 등 운영자는 12월 13일까지 전북도에 전시금지 유예 신고를 하면 보유한 동물에 한해(야생동물 10종 또는 50개체 미만) 2027년 12월 13일까지 전시할 수 있으나, 관람객이 올라타기·만지기· 먹이주기 행위는 금지된다.

야생동물 전시금지 제도 안내 홍보물 및 야생동물 전시신고 관련 자세한 사항은 전라북도청 누리집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전경식 전북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야생동물 전시금지 홍보를 위해 그간 도내 동물원 외 동물 전시·체험시설에 공문과 홍보물을 송부했고, 개별적으로 연락드린 바 있다”며,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인수공통질병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하는 제도이므로, 살아있는 야생동물을 전시하는 사업장에서는 기간 내 적극적으로 신고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