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구, 제41회 고싸움놀이 축제 ‘기상 악화’로 연기

남구
광주시 남구, 제41회 고싸움놀이 축제 ‘기상 악화’로 연기
23~25일 연일 비 예보, 3월 1~3일 개최 비상대책 회의서 ‘사고예방 최우선’ 결정
  • 입력 : 2024. 02.21(수) 16:13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남구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광주시 남구는 제41회 고싸움놀이 축제가 기상 악화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주일 뒤로 연기됐다.

광주 남구는 21일 “고싸움놀이 축제가 열리는 오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지속적인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축제 현장에서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행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불가피하게 3월 1~3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남구는 이날 오전 칠석동 고싸움놀이 전수교육관에서 고싸움놀이 보존회와 축제 대행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번 주초부터 이어진 비로 인해 고싸움놀이 테마파크 일원의 땅이 질퍽거리는 상태인데다 주말과 휴일에도 비가 이어진 상태에서 고싸움을 시연할 경우 사고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부대행사로 마련된 달집 태우기를 비롯해 각종 공연 무대와 전통놀이 체험 프로그램 진행도 원활하지 않아서다.

남구 관계자는 “축제장을 찾는 방문객의 안전 확보와 모두가 흥겨운 분위기에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부득이하게 축제를 연기한 부분을 양해바란다”며 “고싸움놀이 축제가 성대히 펼쳐지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남구는 관내에서 열리는 행사장 주변 안전관리를 위해 매년 지역축제 및 옥외행사 안전관리 계획에 따라 현장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시설물 관리자를 지정하는 등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