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재)영암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립관련 주민의견조사 실시

영암
영암군, (재)영암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립관련 주민의견조사 실시
영암 농특산물, 생산·유통·소비 선순환 체계 만든다
  • 입력 : 2024. 04.16(화) 11:50
  • 서은홍 기자
영암군, (재)영암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립관련 주민의견조사 실시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영암군(군수 우승희)이 26일까지 (재)영암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립 관련 주민의견조사를 실시한다.

민선 8기 영암군은 지역 농특산물의 생산·유통·소비 등 전 과정을 하나의 선순환 체계로 구축·관리하는 ‘영암군 지역 먹거리 계획’을 세우고, 실행을 위한 준비를 착착 진행해오고 있다.

예측가능한 농특산품 생산, 신선·안전한 먹거리 제공 등으로 지속가능 농업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취지다.

(재)영암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립으로 지역 먹거리 계획의 큰 가닥을 잡은 영암군은, 지난해 말 센터 설립 타당성 용역에 들어갔다. 이번 주민의견조사는 영암군민 330명이 설문지에 답하는 표본조사 형식으로 센터와 먹거리 정책 관련 지역사회 여론을 수렴하는 장.

조사 설문지는 지역 먹거리 체계, 통합지원센터 설립, 현 농산물 유통 등을 주제로 주민인식을 알아보는 내용으로 구성돼있다. 영암군은 지난해 계획 수립에 이어, 기본조례 제정으로 먹거리 계획의 밑그림을 그리고, 현재 세부 실천과제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4, 5, 12월에 영암군 공직자들은 배움여행으로 먹거리 정책 선진지인 (재)장성먹거리통합지원센터, (재)해남먹거리통합지원센터, 완주군공공급식지원센터를 각각 다녀왔다. 이들은 우수사례 현장에서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 및 판로 확대, 지역순환경제 실현 농산물 생산·유통·공급 체계 구축 등의 노하우를 배우고, 영암형 농산물 전문유통법인에 접목할 방안도 모색했다.

영암군은 올해 6월 센터 타당성 용역이 마무리되면,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건립 공모사업 신청 등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영암군 지역 먹거리 계획은 민선 8기 영암군의 ‘농정혁신 대전환’의 핵심 정책으로 부의 역외유출을 막는 지역순환경제의 초석으로 작용할 것이다. 안전한 먹거리, 예측가능한 농특산물 생산으로 지속가능 농업을 실현하고, 영암군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