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대서마을 생생마을 플러스 사업 선정

정읍
정읍시, 대서마을 생생마을 플러스 사업 선정
여수시 선진지 견학으로 첫 행보
  • 입력 : 2024. 04.16(화) 14:18
  • 서은홍 기자
정읍시, 대서마을 생생마을 플러스 사업 선정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정읍시 정우면 대서마을(이장 박길연)은 지난 13일 ‘생생마을 만들기 플러스 사업’의 일환으로 전남 여수시 일원으로 선진지 견학을 실시했다.

대서마을은 전북자치도 공모사업인‘생생마을 만들기 플러스 사업’에 선정돼 선진지 견학을 시작으로 도자기 공예, 숟가락 난타 등 마을주민의 학습과 취미활동을 지원하는 주민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선진지 견학은 여수 고소동 벽화마을 등에서 우수 사례를 살펴보고 체험하는 시간을 통해 마을만들기 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이는 방안을 함께 고민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진행되는 생생마을 플러스 사업을 통해 주민 간 유대를 강화하고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해 활력이 넘치는 농촌 마을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생생마을 만들기 플러스 사업으로 ▲마을주민 평생교육 ▲마을기술사업단 ▲마을축제 활성화 ▲산촌마당 캠프 운영 등 4개 사업에 선정돼 총 6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