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5월부터 코로나 자율 방역 전환

전남
전라남도, 5월부터 코로나 자율 방역 전환
취약시설 마스크 착용·선제검사 의무 등 해제
먹는 치료제 본인 부담 5만 원·저소득층 무료
  • 입력 : 2024. 04.22(월) 17:04
  • 서은홍 기자
전라남도는 5월 1일부터 코로나19 감염병 재난 위기단계가 ‘관심’으로 하향 조정돼 자율적 방역으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2022년 7월 2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재유행 위기 및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도민호소문을 발표하는 모습.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전라남도는 5월 1일부터 코로나19 감염병 재난 위기단계가 가장 낮은 단계인 ‘관심’으로 하향 조정돼 취약시설 마스크 착용과 선제검사 의무가 해제되는 등 자율적 방역으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논의된 것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줄고 유행 급증 가능한 변이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과 코로나19 치명률·중증화율이 지속 감소하는 점 등이 고려됐다.

위기단계 하향 조정으로 병원급 의료기관과 입소형 감염 취약시설에 의무로 남아있던 마스크 착용과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 선제검사는 권고로 바뀐다.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권고 기준은 기존 ‘검체 채취일로부터 5일’에서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주요 증상 호전 후 24시간’으로 한층 완화된다.

코로나19 검사비는 먹는치료제 대상군(60세 이상, 기저질환자·면역저하자), 의료 취약지역 소재 요양기관 환자, 응급실 내원환자나 중환자실 입원환자 중 유증상자에 대해선 신속항원검사(RAT) 비용을 6천∼9천 원대로 지원한다.

고위험군에게 무상 지원하던 먹는 치료제는 본인부담금 5만 원을 받는 것으로 변경하고 의료급여 수급권자, 차상위 계층 등 본인부담 경감 대상자는 무상 지원이 유지된다.

코로나19 백신은 2023∼2024 절기 접종까지만 전 국민 무료 접종을 유지한 뒤 올해 9월 이후부터는 65세 이상 고령층,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에만 무료로 접종한다.

김영록 지사는 “도민의 협조 덕분에 4년 3개월만에 코로나19 위기 단계가 ‘관심’으로 하향돼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일상생활에서 손씻기·기침예절 등 개인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특히 호흡기 감염 고위험군은 추가 접종을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지속 관리하는 한편, 신종 감염병 대유행을 대비해 감염병 치료병상을 확충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등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서은홍 기자 hnnl298@naver.com